온라인 IT미디어 pcBee입니다.
화면 비율(Aspect Ratio)이란?

DVD를 처음 접하게 되면 누구나 생소한 용어들 때문에 당황하기 마련입니다. 다음에 화면 비율에 관련된 다음 용어들 레터박스(Letterbox), 팬&스캔(Pan&Scan), 아나몰픽(Anamolphic), 16:9, 4:3, 2.35:1, 1.85:1 등의 용어들도 마찬가지죠. 

  • 레터박스
    영화관에서 상영되는 영화들은 집에서와 같이 4:3의 화면비로 제작되지가 않습니다. 대부분 와이드 화면으로 1.85:1 이나 2.35:1의 화면비로 제작이 됩니다. (두 화면비의 선택은 어디까지나 제작자의 마음 입니다.) 때문에 집에 있는 4:3의 일반 TV로는 시청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바로 화면 위와 아래에 검은색 띠를 넣어서 와이드 화면을 일반 4:3 화면에서 감상할 수 있게 한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결국 더 작아진 화면으로 시청할 수 밖에는 없는 상황을 발생 시켰습니다.

  • 팬 & 스캔 
    위의 레터 박스가 와이드 화면을 볼 수는 있지만 화면이 작아진다는 큰 단점을 야기하자 등장한 것이 팬 & 스캔 입니다. 이는 줄어든 화면을 보여주느니 차라리 화면에서 필요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되는 양단을 잘라서 4:3의 비율의 화면을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4:3의 일반TV화면에 꽉 들어차게...)

  • 와이드 TV
    극장에서의 와이드 화면을 집에서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서 나온 제품으로 16:9 의 화면비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단순히 레터박스의 화면을 크게 보여준다는 것 밖에는 없습니다. 돋보기처럼 화면을 단순히 확대해서 보여주는 것이기에
    좋은 화질을 기대하긴 힘듭니다.

  • 아나몰픽
    이제서야 아나몰픽이란 단어가 등장할 차례가 되었습니다. 와이드 TV로도 해결이 안 되는 이 화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것입니다. 영화관에서의 화면 비율은 1.85:1 이나 2.35:1로 와이드의 16:9의 비율과는 틀리게 되어 있기 때문에 이 영화관 비율을 16:9의 화면비에 맞추는 것입니다. 위의 와이드 TV에 나온 것처럼 단순한 Zoom 기능이 아니라 1.85:1이나 2.35:1의 화면을 16:9에 정보 손실 없이 꾸겨(Squeeze) 넣는 것입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화질의 저하가 없는 화면을 감상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