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IT미디어 pcBee입니다.
오버버닝제조사에 따라 공CD 용량 달라

제조사에 따라 공CD 용량 달라 공CD는 640MB 74분 용량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공CD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 즉 74분 43초 656MB 용량을 지원해 오버버닝 없이도 어느 정도 사용 가능한 제품이 있는가 하면, 80분 공CD라고 해도 실제로 79분 59초 702.83MB인 공CD도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이것을 확인할 수 있을까?

일일이 실험해 보면 정확하겠지만, 공CD에는 프리그루브라는 정보가 있어서 일일이 실험해보지 않고도 이를 알 수 있다. 모든 공CD에는 중요한 정보 들이 인코딩되어 포함돼 있는데, 이러한 정보를 프리그루브(pre-groove) 혹은 ATIP라고 부른다.

만약 이러한 정보가 없다면 그 공CD는 레코딩에 사용될 수 없다.

이 프리그루브 정보에는 전체 디스크의 용량, 제조사, 제조방식,디스크 타입(예를 들어 "오디오 CD 레코더를 위한 오디오용 공CD"), 지원되는 쓰기 속도(예를 들어 1x, 2x, 4x 혹은 2x, 4x,8x), 각 속도에 따른 사용 레코딩의 알고리즘 정보, 디스크가 시작되는 부분의 절대적 시간 정보, 사용할 수 있는 최대 용량, 리드아웃에 사용되는 최대 용량 등 10여 가지가 있다.

1. ATIP : 사용할 수 없는 용량까지 포함한 CD의 전체 용량

2. Disc Manufacturer : 제조사

3. Dye (Type) : 사용된 염료와 타입

4. Media type : CD-Recordable인지 CD-ReWritable인지를 표시

5. nominal : 사용할 수 있는 전체 용량


CD-R과 CD의 구조. pre-groove와 Dye Layer를 신경써서

보기 바란다

(자료출처 http://www.son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