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IT미디어 pcBee입니다.
CD Recordable과 CD Re-Writable

앞에 분이 CD-R과 CD-RW에 대해서 설명을 했지만 조금 부족한 것 같아서 부가 설명을

할려고 합니다. 조금 더 자세히 알고 싶으면 이 글을 읽어 주시길...

 

1. CD - R (CD Recordable)

음반가게에서 파는 음악CD와 달리 기록을 할 수 있는 것은 CD-R(CD Recordable)이라 부른다. 한 번 저장하면 반영구적으로 보존할 수 있다. 보통 '공CD'라 부르는 것이 바로 CD-R이고, 가장 많이 쓰인다.
CD 레코더는 CD-ROM 드라이브의 레이저 보다 훨씬 강한 고출력 레이저를 써서 CD-R의 염료층을 태워 정보를 기록한다. 자료의 보존성이 높아 예전부터 인기가 좋았고, 최근에는 CD 레코더의 값도 크게 내려가 많이 보급되었다
레코더는 EIDE와 SCSI 방식이 있다. 안정성 때문에 주로 SCSI방식을 많이 쓴다. 레코더 제조회사는 플렉스터, 야마하, 소니, 휴렛팩커드. 파나소닉, 리코, 티악 등이 있다. 이들 제품에 다른 회사 이름을 붙여 놓는 OEM(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 레코더도 볼 수 있다.
CD-R은 코닥, 이메이션, 휴렛펙커드, SKC, 삼성, 미쯔이, 태일, 웅진 등에서 내놓고 있다.



2. CD - RW (CD Re-Writable)
CD-R이 한번만 기록할 수 있는데 반해 CD-RW는 여러번(Max:1000) 기록할 수 있다. 요즘엔 전보다 값이 많이 내려가 인기가 좋다. CD-R 레코더처럼 염료를 태워 기록하는 것과 달리 상전이 방식으로 정보를 넣는다.
CD-RW는 최대 1000번 정도까지 쓰고 지우기를 반복할 수 있다. 아직 CD-R에 비해 비싼 편이지만 HDD처럼 여러번 지우고 쓸 수 있어 경제적이다. 게다가 CD-RW 드라이브는 CD-R 레코더로도 쓸 수 있어 널리 사용되고 있다.
CD-RW 드라이브는 SCSI 보다 EIDE의 인터페이스를 쓰는 것이 더 많다. 드라이브 주요 생산회사는 플렉스터, 야마하, 소니, 휴렛펙커드, 리코, 티악, LG, 삼성 등이 있다. CD-RW는 코닥, 이메이션, 휴렛펙커드, LG, 삼성 등에서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