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IT미디어 pcBee입니다.
[펌]DVD를 한 장의 CD에 담는 동영상 기술

저작권 문제에도 불구하고 DVD를 DivX, MPEG-4 동영상으로 만드는 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다. 이제는 DVD와 맞먹는 화질과 다중 채널의 사운드까지 갖춰 미니 DVD라 불린다.

 

 

DVD를 CD로 만드는 그 원리를 무엇일까?

차세대 미디어 DVD의 보급이 눈에 띄게 빨라졌다. 뛰어난 화질은 물론 고급 장비만 갖추면 영화관 부럽지 않게 온갖 영화를 감상할 수 있어서 찾는 사람들이 점차 늘기 때문이다. 여기에다가 갖가지 서플(동영상 이외의 영화 정보)까지 있어 영화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입맛을 끌어당기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DVD를 구하는 일이 쉽지 않다. VHS 비디오처럼 쉽게 대여할 수 있는 품목이 아닌데다 타이틀을 모두 단품으로 사야 하므로 구매 비용이 만만치 않아서이다.

DVD의 보급 속도를 떨어뜨리는 또 다른 이유는 PC에서 DVD와 맞먹는 화질을 가진 동영상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많은 네티즌이 DivX나 MPEG-4로 만들어진 영화나 동영상을 직접 눈으로 확인했다. 처음 나온 DivX는 DVD와 비교해 화질과 음질 모두 떨어지지만, 인코딩 기술이 월등히 나아진 최근에는 DVD를 위협할 정도로 뛰어난 화질을 보여준다. 시스템의 제약이 많이 따르기는 해도 DVD가 없는 PC 이용자를 끌어당기는 마력을 발휘하고 있다.

DivX와 MPEG-4의 비밀 요즘 인터넷에 떠도는 동영상들은 대개 DVD에 버금가는 화질과 음질을 갖췄다. 많은 시간과 작업을 거친 흔적이 역력한 이 동영상은 DVD에 비해 파일 크기는 적으면서도 뛰어난 화질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런 동영상이 나올 수 있는 배경에는 DivX와 MPEG-4라는 코덱이 있었기 때문이다.

우리 눈에 보이는 장면과 귀로 듣는 소리를 PC에 저장하려면 0과 1로 된 코드로 바꾸는 과정이 필요하다. 거꾸로 우리가 볼 수 있는 영상과 소리로 바꾸는 작업도 있다. 코덱은 이 과정에서 필요하다. 코덱이란 영상 또는 음성의 아날로그 신호를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코더(Coder)와 디지털 신호를 영상 또는 음성으로 변환하는 디코더(Decorder)의 합성어다. 우리말로 어렵게 표현하면 복변조기라고도 불리는데 그냥 코덱이라고 말하는 편이 훨씬 이해가 쉽다.

코덱은 만든 사람이나 하드웨어마다 종류가 다르다. 쓰이는 곳과 압축 비율, 파일형식에 따라 코덱의 종류도 많고 해독 방법이 모두 다르다. 어떤 동영상 파일이 있을 때 이 정보를 해독할 수 있는 적절한 해독기를 갖고 있어야 하는데 지금 인터넷에 떠도는 거의 모든 영상은 DivX와 MPEG-4로 만들어졌다. DivX와 MPEG-4는 닮은꼴이다. DivX의 전신이 MPEG4이기 때문. MPEG-4는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인터넷에서 동영상을 재생할 목적으로 만든 스트리밍 포맷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MPEG-4를 이용해 일반 PC에서 재생하는 동영상을 만드는 것에 반대입장을 보이자 맥스모리스(MaxMorice)라는 별명을 가진 프로그래머가 ASF의 MPEG-4 방식을 변형하고 사운드트랙을 MP3로 대체한 코덱을 만들었다. 이것이 DivX라는 이름으로 인터넷에 발표되면서 동영상 파일이 급속도로 퍼지게 되었다. 그 뒤 마이크로소프트는 DivX의 파급에 영향을 받아 MPEG-4의 파일크기 제한이라는 족쇄를 풀었고 지금은 두 개의 코덱이 함께 쓰이고 있다.an017.jpg 요즘은 DVD와 거의 똑같은 화질의 동영상이 많다

 

 

DVD를 PC에 저장할 수 있다?


원래 DVD는 일반적인 복사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 시도해 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DVD의 동영상 데이터인 VOB 파일을 읽어들여 복사해도 재생할 때 영상이 깨지거나 읽혀지지 않는다.

DVD는 기본적으로 지역코드를 비롯해 매크로비전(또는 아날로그 CPS)과 CSS(Content Scrambling System)이란 네 가지 복제 장치를 갖고 있다. 지역코드는 DVD 플레이어에서 재생할 수 있는 지역을 제한하는 것이지만 코드를 없애는 "코드 프리" 행위가 암암리에 이루어지고 있다. 매크로비전은 DVD를 VHS로 복사할 수 없게 만드는 방지 장치로 복제한 테이프는 노이즈나 흑백 영상만 화면에 출력된다.

PC에서 DVD 복사를 막기 위해서 쓰는 방지장치가 CSS다. DVD 타이틀에 쓰이는 데이터는 순차적으로 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뒤죽박죽(Scrambled)되어 있다. DVD 플레이어와 소프트웨어에서는 타이틀에 들어있는 특수한 값을 가진 키(Key)에 따라 암호를 해독한 다음 뒤죽박죽 된 영상을 순서대로 해석해 재생한다. DVD에는 재생에 필요한 CSS 암호가 있고 DVD 플레이어는 이 암호를 확인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 DVD의 파일을 PC로 복사할 수는 있어도 재생할 수 없는 것은 이 코드까지 복사를 못해서다.

하지만 노르웨이의 소년 프로그래머가 소속된 해킹 그룹에서 CSS 방지 장치를 깰 수 있는 DeCSS라는 프로그램이 개발했다. DeCSS는 CSS 암호 체계를 해석해 DVD 파일을 PC로 옮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 문제로 DVD 업계는 들썩였지만 곧바로 이에 대비한 새로운 복제 방지 장치를 만들었지만 현재는 어떤 복제가 있다해도 모두 PC로 복사해낸다.
DVD를 PC로 옮기는 행위를 DVD 립핑(Ripping)이라고 한다. DVD의 데이터인 VOB 파일을 읽어 들이는 것으로 DVD롬 드라이브에서 CSS 해독 기능을 가진 프로그램을 이용해야 한다.nan12.jpg DVD에 담긴 파일 목록. 갖가지 형태의 파일 형식으로 채워져 있다.

 

 

DVD 타이틀을 구성하고 있는 파일 형식
vts_01_1.vob : VOB(Video Objects) 동영상 파일
vts_01_0.ifo : 자막정보파일
vts_01_0.bup : 자막정보의 백업 파일
video_ts.ifo : 2차 자막정보파일
video_ts.bup : 2차 자막정보의 백업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