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IT미디어 pcBee입니다.
디지털 카메라의 이미지 포맷
 
1.RAW
말 그대로 가공이 되지 않은 데이터를 말한다. 렌즈를 통해서 들어온 빛을 디지털 신호로 바꾼 후 어떤 처리도 하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JPEG나 TIFF는 8비트로 이미지가 저장되고 이미 상당부분 이미지 프로세싱을 거친 결과물이므로 아무래도 후처리에 많은 제약이 따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소위 디지털 필름이라고도 불리우는 이 방식은 탑재된 CCD의 능력을 고스란히 담고 있으면서도 고성능의 압축 알고리즘을 채용하여 그 크기가 JPEG의 2~3배 수준에 지나지 않지만 우수한 화질을 간직하고 있다.

RAW의 장점은 많다. 일단 CCD가 RGB 채널당 10비트 방식이라고 한다면 8비트 방식보다 4배에 이르는 넓은 계조를 형성할 수 있다는 말이된다. 또 12비트가 되면 16배에 이르러 디지털적인 증감이 훨씬 용이해지게 된다.또 한가지 장점은 원색을 찾기가 좋다. 촬영후에 화이트밸런스를 조절할 수 있고, 더불어 샤프니스나 컨트라스트 조절로 생길수 있는 손실도 없다. 이런 장점에도 불구하고 RAW파일 전용 소프트웨어나 플러그인이 없으면 전혀 처리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일반적인 촬영에서는 JPEG 포멧이면 충분히 훌륭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지만 8x10"이상의 대형 인화물이나 상업적인 용도로 사용할 목적이라면 가능한한 RAW로 촬영할 것을 권하고 싶다. 처음에는 어렵고 귀찮은 작업일 수 있지만 한번 RAW에 대한 매력을 느끼고나면 그 섬세하고 넓은 표현을 양보하기가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2. JPEG
가장 흔하게 사용하는 방식이다. 손실 압축기법을 사용하고 있는데, 원본 이미지를 사람의 눈이 식별하기 힘든부분을 의도적으로 포기하여 이미지 파일을 압축하는 방식이다. 이 압축방식은 사용자의 의도에 따라 그 압축률을 높히거나 낮출 수 있는데 이미지 파일 사이즈를 줄이기 위해서는 압축률을 높이면 된다.

포토샵의 경우 1~12까지의 단계를 나눠 압축 할수가 있는데 숫자가 커질수록 화질의 손상이 없지만 상대적으로 파일 사이즈가 늘어나게 된다. 웹에 사용할 목적이라면 8~9 정도면 화질 저하를 눈으로 식별하기 힘들다. 디카에서 압축률을 조절하려면 일반적으로 Fine, Normal, Basic과 같은 방식으로 표기되는데 Basic이 압축률이 제일 높고 파일의 사이즈는 제일 작게 줄어든다.

촬영시 어떤 압축률의 설정이 좋은지 경험치가 없다면 일단 최고 화질 바로 아랫급을 선택하는 것이 무난하다. 다시 말하자면 Normal 모드가 적당하다.최근 JPEG도 RGB 채널당 16비트에 해당하는 포멧이 소개되었지만 워낙 8비트 JPEG가 널리 보급되어 아직은 사용빈도가 낮다.

3. TIFF
무손실 압축방식으로 원본에 손상이 없이 압축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 방식은 워낙 압축률이 낮아 파일 사이즈가 너무 커지는 단점이 있다. 또 한가지는 단점은 디카에 있어서는 TIFF는 엄밀히 따지면 원본의 의미를 갖니스등이 이미 모두 적용된 결과물을 기준으로 압축한 것이기 때문이다. 일부 디지털 인화업체에서는 파일의 손상이 적은 이 포멧을 선호한다.

 
출처: camera.danaw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