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IT미디어 pcBee입니다.
온도에 따른 카메라 관리

벌써 밤의 길이가 낮보다 길다는 추분이 되었습니다. 이쯤이면 짐승들도 동면을 위한 굴을 파고, 대지에는 수분이 마르는 등 한 해를 결실을 준비하는 시점이라 합니다. 머지 않아 겨울도 닥칠 것이고, 디지털 카메라는 자주 사용을 해야 하기 때문에 작동 온도에 관해 몇 자 적어봅니다.

  • 카메라의 작동 온도는 대부분의 제품이 0 ~ 40℃ 범위 내에서 작동하도록 설계 되었습니다. 이 온도 범위 외에서 사용할 일은 드물겠지만 이 범위 온도내에서도 지나치게 뜨겁거나 차가운 곳에서는 가급적 녹화를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하겠습니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모든 기계들이 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최적의 온도가 있기 때문입니다.
  • 겨울철에 차가운 곳에서 실내로 들어가면 안경에 김이 서리는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이보다 심하면 이슬이 맺히는 경우도 볼 수가 있습니다. 바로 이러한 현상을 "결로"라고 합니다. 이슬이 맺힌다는 뜻이죠. 카메라도 마찬가지로 지나치게 차가운 곳에서 더운 곳으로 이동을 하거나 습한 곳에 보관하게 되면 내부 또는 외부에 습기가 차는 현상이 발생하고 이러한 경우에는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 결로 현상이 발생하는 경우를 예로 들면, 스키 슬로프 등과 같은 차가운 곳에서 따뜻한 실내로 이동한 경우, 냉방된 방 또는 자동차 안에서 온도가 높은 바깥으로 카메라를 가지고 나가는 경우 등입니다.
  • 결로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차가운 곳에서 따뜻한 곳으로 카메라를 가져갈 때는 플라스틱 가방 안에 카메라를 넣어 춘분한 시간 동안(대략 한 시간 정도) 카메라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시간을 주어야 합니다.
  • 결로가 발생한 경우에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카메라의 전원을 끄고 습기가 모두 증발되도록 약 한 시간 정도 기다렸다가 사용하도록 합니다. 습기나 내부에 존재하고 있는 상태에서 녹화를 시도하면 선명환 화상을 녹화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가을이 되면 단풍의 계절이기에 디지털 카메라를 사용할 기회가 더욱 늘어나고 나아가 겨울철이 되면 스키장 등에서 카메라를 사용할 기회가 늘어날 것을 대비하여 몇 자 적어 보았습니다.

 

즐거운 시간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