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펀드, 중고차 O2O 서비스 ‘첫차’에 7억원 투자



중고차 앱 ‘첫차’를 서비스하는 미스터픽(대표 최철훈, 송우디)이 18일 ‘다음카카오청년창업펀드’를 운용하는 동문파트너즈로부터 7억원을 투자 유치했다고 밝혔다.

다음카카오청년창업펀드의 주요 투자부분은 다음카카오가 신규플랫폼 사업모델로 활용할 수 있는 인터넷 플랫폼 기업, 인터넷 콘텐츠 제작 및 유통기업, 오프라인 산업과 온라인 유통망을 연계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IT창업기업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중고차 분야는 이미 신차시장을 2배이상 상회할 정도로 시장규모가 성장하였지만, 산업화는 아직 부족한 상태로, 정보 비대칭으로 인한 소비자의 어려움이 컸던 분야였다. 이런 환경 속에서 소비자에게 중고차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이 필요한 상황이였다.

‘첫차’는 이러한 시장에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출시된 모바일 기반의 중고차 정보 플랫폼으로, 차량사진과 연락처가 전부였던 기존 중고차 사이트와 달리 중고차 구입에 꼭 필요한 3대 세이프정보와 직접 탐방을 통한 딜러정보제공, 클린엔진을 통한 안전한 차량정보제공등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중고차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동문파트너즈 이은재 대표는 “국내 중고차 시장은 이제 본격적인 산업화 단계를 앞두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선진국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산업화 과정 속에서 IT정보 플랫폼의 필요성은 크게 부각될 것이다. 미스터픽은 모바일 중고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중고차 O2O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가장 최적의 역량을 갖춘 기업이기에 성공 가능성을 크게 보았다”고 투자 배경으로 꼽았다.

미스터픽 최철훈, 송우디 대표는 “중고차 거래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국에서는 물론 아시아에서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중고차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첫차(http://goo.gl/MaHLbo)는 지난 1월 서비스를 론칭한 이후,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출시 5개월만에 10만 다운로드, 2000만뷰를 돌파하였고, 구글, 애플 앱스토어에서 중고차 부분 1위를 달성하였다. 내차팔기 서비스인 ‘첫차옥션’도 함께 서비스하고 있다.

미스터픽은 네이버, 네오위즈, 넥슨등 IT출신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O2O비즈니스경험과 모바일 서비스 개발, 플랫폼 운영 노하우등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중고차 비즈니스를 이끌기 위한 최적화 된 조직구성을 가지고 있다고 인정받고 있다.
2015년 06월 19일 송태호 기자
평점 및 리뷰 작성하기

리뷰등록

나우앤티비 실시간 블로그 blog
blog content
nown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