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텍, PIP, PBP 기능 넣은 30형 AH-IPS LED 모니터 출시

LED방식으로 CCFL에 비해 전력 사용량, 발열 획기적으로 줄어

슬림해진 배젤, 투명 강화유리 스탠드로 인테리어 효과 노려

30인치 WQXGA,2560 * 1600 해상도 지원해

모니터 전문 제조사 바이텍코리아(대표 신한기, www.witechit.co.kr)는 PIP, PBP 기능을 넣은 30인치 AH-IPS LED 멀티모니터 을 출시한다.

야마카시 300 LED 스파르타 프리미엄

 야마카시 300LED스파르타 프리미엄은 기존 30형 모니터의 광원을 CCFL에서 LED로 바꿔 달아 대기전력을 0.6W까지 줄이고, 발열 및 사용시간 대비 전기 사용량도 대폭 낮춘 제품이다. 이에 따라 배젤 두께도 반 이상 줄었다.

 2560 X 1600의 고해상도와 5백만대1의 명함비를 갖춰 그래픽 디자이너, 사진작가 등 전문가 작업용뿐 아니라 게임이나 영화 감상 용도에도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6ms의 빠른 응답속도로 동영상이나 게임 진행 시 잔상이 남지 않아 눈이 편안하다. AH-IPS 패널을 달아 상하좌우 178도 시야각을 지니며, 102퍼센트의 색 재현율을 갖췄다. 스위블, 틸트기능을 지원하는 스탠드를 적용해 앞뒤 좌우 눈에 편한 각도로 쉽게 조정할 수 있다. HDMI 1.4a, DP 1.4를 비롯, D-SUB 포트 등을 지원해 구형 그래픽카드부터 신형 칩셋 그래픽카드까지 손쉽게 연결할 수 있다. 좌우 5W+5W(10W) 스피커가 달려 있어, 별도의 스피커를 설치하지 않아도 파워풀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PIP, PBP 기능을 넣어 창모드, 화면 분할모드를 다양한 기기와 연결, 동시에 사용할 수 있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고급스런 강화유리 스탠드는 투명재질을 사용해 인테리어 효과도 뛰어나다. 기본옵션인 멀티리모콘은 주변기기와 손쉽게 연결해 다양한 기능을 조정할 수 있다. 듀얼링크 DVI, D-SUB,AUDIO 케이블 등을 번들로 제공, 별도구매의 불편함을 없앴다.

 

바이텍 관계자는 “30형 모니터는 최근까지 CCFL 광원을 사용해 발열문제와 두꺼운 제품의 두께로 불편해 하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이번에 출시되는 야마카시 300LED스파르타 프리미엄은 기존 30형 모니터의 단점을 모두 해소하고, PIP, PBP 기능까지 넣어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 해줄 제품”이라고 전했다.

2013년 08월 26일 정철만 기자
  
평점 및 리뷰 작성하기

리뷰등록